I AND I

나 그리고 나​

동그라미와 세모가 만나 네모가 되는 모양을 담고 싶었다.

 

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들이지만,

각각의 자리를 벗어나지 않는 것들을 한 공간에 담았을 때,

만들어지는 느낌.

이질적이면서도 조화로울 수 있는 그 생경한 느낌이 좋았다.

 

가능하다면 이 다음 작업으로는,

서로 대비되는 것.

양면적인 것들이 만나 합을 이루는 느낌을 담아보고 싶다.

I AND I

 

 

 I wished to capture how a circle and a triangle could meet and make a square.

Although they were things that could be easily found around us, I felt that there was a unique atmosphere created by joining things that normally didn't leave their own space.

I liked the unfamiliar feeling of things being alien and yet being in harmony with each other.

 

If it is possible, for my next project,

I would like to capture the feeling when two contrasting, opposite things meet and form something whole.